최근 06월18일 / 540건

     요즘 읽고 있는 책

     최근 11월25일 / 31건

     최근 08월07일 / 7건

     최근 06월17일 / 101건

     최근 05월24일 / 53건

     최근 01월23일 / 133건

     최근 07월02일 / 190건

     최근 06월04일 / 43건

     최근 02월09일 / 158건

     최근 02월09일 / 158건
               개발
               기타

 

 


0
 540   54   1
  View Articles

Name  
   손병목 (2008-05-07 04:56:34, Hit : 18766, Vote : 2143)
Homepage  
   http://www.itmembers.net
Subject  
   엄마학교
부모 노릇을 배워야 한다는 것을 처음에는 특별한 듯 이야기했습니다. 지금 제게는 매우 당연한 일로 받아들여집니다. 배우지 않고서 어떻게 제대로 부모 노릇을 할 수 있는지 오히려 반문합니다. 여러 사람들을 만나 이야기하고 책을 읽으며 부모 노릇이 결코 쉽지 않음을 느꼈습니다. 배우지 않고서는 방법이 없습니다.

자녀와 나, 가족, 공교육과 사교육 사이의 매끄러운 소통을 위해서는 부모가 먼저 그 관계를 깨쳐야 합니다. 나와 자녀 사이에 오가는 말이 진정한 소통을 위한 말인지 아닌지를 깨달아야 합니다. 반사적으로 하는 말 대부분이 의사소통을 오히려 방해한다는 사실을 알면 말 하기가 그리 쉽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렇다고 주눅이 들 필요도 없습니다. 아이에게도 겸손한 마음이 필요합니다.

자녀교육에 관한 모든 것을 마치 수학 공식 외듯 외운다고 해결될 일도 아닙니다. 전체를 관통하는 하나의 원리를 깨닫고 그것을 겸손하게 실천하면 됩니다. 그 원리는 생각보다 그리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상식에 가깝습니다.

부모교육의 산 역사라고 할 수 있는 이민정 선생님을 만나 큰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배우는 부모'들이 많이 있고, 또 그런 실천을 통해 '실제로' 관계가 변화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매우 중요한 발견이자 깨달음이었습니다.

늘 곁에서 함께해왔던, 학습법과 입시지도를 전문으로 하는 박재원 소장님을 만나 중요한 사실을 알았습니다. 부모들의 초미의 관심사인 자녀 공부의 성패도 그 출발은 결국 '부모와 자녀의 정서적 관계'에 있다는 사실을.

교육운동가 김정명신님을 만나 이야기를 하다가 중요한 깨달음을 하나 얻은 게 있습니다. 부모가 '불안'해하는 순간 제대로 된 교육은 있을 수 없다는 것을.

토마스 고든의 책을 읽고 '부모역할훈련'의 근본적인 원리를 알았습니다. 하임 기너트와 존 가트맨의 책을 읽은 후 아이들의 '감정'은 받아 주고 '행동'은 고치는 방법을 알았습니다.

그리고 스스로 오랫동안 사교육을 지켜보거나 직업으로 대하면서 알게 되었습니다. 사교육은 결코 공교육을 대체할 수 없다는 것을. 공부의 주체는 결국 '학생'이라는 것을.

지금 제 삶을 움직이는 화두는 자녀와 부모 사이의 '소통'과 '교육'입니다. 자녀를 둔 부모로서 최대의 관심사이자 제 생활을 유지해주는 업(業)이기도 합니다. 아주 운이 좋은 편입니다. 개인적인 관심사와 밥벌이 수단이 같으니 말입니다^^

부모/자녀교육서를 읽는 것은, 그래서 취미인지 업무의 연장인지 이미 그 경계가 없습니다. 최근에 읽은 책 한 권을 추천합니다.


   제   목 : 엄마학교
   지은이 : 서형숙
   펴낸곳 : 큰솔 / 2006.9.15 초판 발행, 2008.1.14일刊 초판 14쇄를 읽음  ₩9,000

서형숙님의 <엄마학교>라는 책입니다. 원래는 한살림 공동체 운동을 하면서 농업과 먹거리에 대해 글을 쓰고 강의를 해 오던 분이었는데 잘 자란 아이들 덕에 교육 강사로 더 유명해졌습니다. 참고로 딸은 고3 신분에 세계 잼버리 대회 운영 요원으로 20일 간 태국에 있으면서도 최고의 성적을 놓치지 않았고 연세대에 진학했습니다. 아들도 연세대에 입학했는데 전국 소년체전 육상 부문 금메달리스트이자 소년체전 신기록 보유자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아이들의 학력을 소개하니 좀 씁쓸합니다. 성공한 기준 중 여전히 중요한 것이 '학력'일 수밖에 없는 현실이 말입니다.

그러나 책을 읽다 보면 오해는 금방 풀릴 것입니다. 내심 아이가 공부 잘하기를 바라는 것은 모든 부모들의 공통된 마음이지만, 결코 그것이 목표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일을 좋아하는 사람이 그 분야에서 성공하듯이, 공부에 대해 별 거부감이 없는 학생이 오히려 더 잘하는 법입니다. 엄마는 아이에게 결코 공부를 강요하지도, 선행학습을 시키지도 않았습니다. 오히려 '교육은 아이가 가장 하고싶어 할 때가 제때다'는 생각으로, 너무 안 하려고만 하면 가끔 동기 유발을 시키기는 했지만 연연해하지는 않았습니다. 학원 수업보다는 다양한 경험이 우선이었고, 선행학습이 아니라 적기교육이 중요하다 믿어 실천했고, 공교육과 선생님을 믿었으되 부당한 체벌에는 진심 어린 마음으로 교사에게 그 뜻을 전했습니다.

저자는 아예 '엄마학교'를 만들었습니다. (홈페이지:http://www.momschool.org) 아이가 성공하기를 바라고 자신보다 더 나은 삶을 살기를 원한다면 '엄마 되는 법'을 배워야 한다는 생각에서 서울 종로 계동 북촌 한옥 마을 한쪽에 '엄마학교'를 열었습니다. 그 학교의 10계명이 곧 이 책의 주제이기도 합니다. 옮겨 보겠습니다.

1. 삶의 목표를 정한다.
2. 서두르지 않는다.
3. 환한 웃음으로 대한다.
4. 아이를 믿는다.
5. 아이 스스로 하게 한다.
6. 아이가 선택하게 한다.
7. 남에게 해가 되지 않는 일이라면 뭐든지 하게 한다.
8. 보이지 않는 곳에서 수고하시는 분들이 있다는 것을 일깨워 준다.
9. 내 아이도 남의 아이도 우리 아이로 여긴다.
10. 먹는 것에 신경 써서 아이의 건강을 돌본다.

여러 자녀교육서를 읽어보셨다면 특별한 이야기가 없어 보입니다. 좋은 부모가 되는 법이 그리 특별하지는 않습니다. 결단과 실천을 요할 뿐입니다. 다만 이 책에서 좀 특별해 보이는 것은, 학교에 대한 이야기가 상대적으로 많다는 것입니다. 학교를 믿고 선생님을 믿어야 아이의 학교 생활이 즐겁다거나, 부적절한 체벌에는 단호하게 대처하라는 등. 정말 공감이 가고, 그렇게 해야 하는 것들입니다.

기회가 되면 한 번 읽어보시고, 혹시 읽을 시간이 없으시다면 책 목차라도 꼭 읽어 보시길 바랍니다(목차보기☞클릭). 목차를 보시면 크게 '다정한' 엄마 되기, '영리한' 엄마 되기, '대범한' 엄마 되기, '행복한' 엄마 되기가 있는데, 제1장인 '다정한' 엄마 되기를 보다 보면 모든 육아 서적을 보면서 느끼시는 것이겠지만 "누가 모르나? 그게 얼마나 힘든데...."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아이가 성공하고 나보다 더 나은 삶을 살기를 바란다면 결국은 이 단계를 넘어서야 합니다. 서두르지 않고, 아이가 스스로 선택하고, 스스로 하게 만들려면 결국은 기다리는 수밖에 없습니다. 가장 어려운 일이지만, 이것보다 더 나은 방법은 없어 보입니다. 학원 수업에만 익숙해져서 스스로 공부하지 못하는 학생들을 많이 봐왔습니다. 공부를 포함해서 아이의 삶이 그렇게 수동적이길 바라는 부모는 어디에도 없을 것입니다.

세상사를 두루 겪은 성인이 만나 질기게 연애를 하고도 결혼 생활에 익숙해지는 데에는 몇 년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하물며 태어나서 처음으로 새 생명을 낳은 부모와 모든 것이 처음인 아이, 그 초보 부모와 아이의 관계를 극복하고, 수십년의 시간적 정신적 차이를 극복하여 관계를 형성하는 데에 진통이 없을 수가 없겠지요. 배우지 않으면 안 되겠지요. 노력을 하지 않으면 안 되겠지요.

구선근
안녕하세요. 잘 지내시죠? 경민 아빠입니다^^
항상 멜을 통해 좋은 내용의 글을때 마다 제 자신을 반성합니다. 또 자녀교육에 활용하려고 노력중입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2008/05/09 09:58:10   

손병목
아! 안녕하세요~~
가끔 중간 상황을 설명 드려야 하는데...
겸사겸사 조만간 맥주 한 잔 할 기회를 또 만들어야겠습니다^^
 2008/05/10 00:55:23    

Name
Memo  


Password


댓글 자동 등록 방지용 숫자

Prev
   장정일 삼국지 (1) 황건기의

손병목
Next
   호걸이 되는 것은 바라지 않는다

손병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