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06월18일 / 540건

     요즘 읽고 있는 책

     최근 11월25일 / 31건

     최근 08월07일 / 7건

     최근 06월17일 / 101건

     최근 05월24일 / 53건

     최근 01월23일 / 133건

     최근 07월02일 / 190건

     최근 06월04일 / 43건

     최근 02월09일 / 158건

     최근 02월09일 / 158건
               개발
               기타

 

 


0
 101   11   1
  View Articles

Name  
   손병목 (2007-07-13 03:01:50, Hit : 8195, Vote : 854)
Homepage  
   http://www.itmembers.net
Subject  
   9403 버스 성추행범 탈주 사건
술을 늦게까지 마시는 날에는 새벽까지 운행하는 9403을 많이 이용하는 편이다. 탈 때마다 느끼는 것인데 나같은 사람이 많은 것 같다. 나는 잠실에서 타는데, 그 늦은 시간에도 앉을 자리가 없을 때가 많다. 오늘도 예외는 아니어서 잠실에서 겨우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늘 그렇듯이 휴대폰에 알람을 맞춰놓고 잠을 청했다.

분당에서 잠을 깼다. 20여분 더 가면 내릴 곳이다. 그런데 갑자기 버스 안이 소란해졌다. 바로 뒷자리에 탄 여자 승객이 소리를 쳤다.

"이 아저씨 계속 몸을 더듬어요. 몇 번이나 뿌리쳤는데 계속 그럽니다. 기사 아저씨 경찰서로 가주세요!"

7월 13일 새벽 1시 35분. 조용하던 버스 안은 갑자기 술렁거리며 여기 저기서 말이 튀어나왔다.

"거, 잘못했다고 사과하고 다른 자리로 가세요!"
어떤 아저씨의 말이었다.

"아까부터 봤는데요, 계속 집적거렸어요. 다른 자리가 있는데도 일부러 그자리 빌 때까지 기다렸다가 앉았어요. 의도적이에요. 빨리 경찰 불러주세요."
버스 뒷편 어느 아가씨의 말이었다.

기사 아저씨는 바로 경찰서에 전화를 하고 버스를 정차했다. 아마 분당 한솔마을이나 정든마을이었던 것 같다. 그런데 경찰은 감감무소식이다. 성질 급한 승객들이 소리를 쳤다. 경찰서에 또 전화해라. 다른 차로 갈아타게 해달라...

할 말을 잃었다. 성추행을 당한 여자 승객이 흐느끼며 호소하고 있는데 제갈길 바쁜 승객들은 버스가 한동안 정차한 것이 못마땅한 것 같다. 종점까지 겨우 20분밖에 안 남은 거리인데...

성추행을 당한 여자 승객이 소리를 친다. 성추행범 도망 못가게 잡아달라고. 그 아저씨(결혼 반지를 끼고 있었으므로 아저씨가 맞다), 술취했으니 이해해달라는 듯이 중얼중얼거리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9403 후행 버스가 다가왔다. 승객들이 뒷차로 갈아타게 해달라고 소리쳤다. 기사 아저씨가 앞문을 열고 승객들이 우르르 내려갔다. 그 광경이 못마땅해 답답한 마음에 그냥 앉아있었다.

그 순간, 갑자기 성추행한 아저씨가 줄행랑을 쳤다. 순식간이었다. 버스 앞자리에 있던 젊은 청년과 기사아저씨, 그리고 몇명이 쫓아갔다. 버스 앞문에 있던 요금 징수통은 쓰러졌다. 바쁜 승객들은 뒷차로 갈아타고,의분한 승객 몇명은 성추행범을 쫓아갔다. 그때까지 경찰은 오지 않았다. 신고한지 15분여 지날 때쯤이었다. 나와 다른 여자 승객만 남아 자리를 지켰다.

기사 아저씨 자리에서 휴대폰이 울렸다. 분당 경찰서였다. 왜 안오냐고 물었더니 오고 있단다. 기다렸다. 오지 않았다. 20분 정도 지난 것 같다. 답답해서 내가 또 전화했다. 사고가 많아 늦다는 것이다. 범인은 이미 도망가고 승객들도 모두 사라졌다고, 어서 빨리 오라고 말했다.

멀리서 기사 아저씨 혼자 걸어왔다. 놓쳤단다. 너무나 순식간에, 빨리 도망치는 바람에 도저히 잡을 수 없었단다. 그제서야 경찰이 도착했다. 자초지종을 말했다. 경찰은 인상착의를 물었다. 집으로 가다가 되돌아온 어떤 여자 승객이 인상착의를 답했다.

베이지색 바지, 곤색 티셔츠, 건장한 체격, 네모난 얼굴, 찢어진 눈, 30대 후반의 나이, 결혼 반지 착용.

성추행범을 잡으러 쫒아갔던 어떤 청년의 지갑이 차 안에 떨어져 있었다. 지갑을 경찰에게 넘겼다. 경찰은 인상착의를 말한 여자 승객을 경찰서로 데려갔다. 버스는 출발했다. 나와 또 다른 여자 승객만 태운 채.

기사 아저씨가 말했다. 전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는데, 그때는 머뭇거리다 그냥 지나쳤다고. 딸을 키우는 입장에 이번에는 그냥 지나칠 수 없어 경찰에 신고하고 기다린 것이라고. 그런데 승객들이 내려달라고 보채는 바람에 놓쳐버렸다고. 답답하다고.

나도 답답했다. 이미 늦은 시간, 늦어봐야 얼마나 더 늦는다고, 성추행 당한 사람이 눈앞에 있는 상황에서 제갈길 바쁘다고 소리치며 내려달라는 사람들이.

"아저씨들, 딸이 이런 일을 당했다면 가만히 있겠습니까?"

울먹이며 호소하던 그 아가씨의 말이 여전히 귓가에 생생하다.

밤의1004
본인의 일이아니라면 단1초도 관여할필요성없다라는 생각으로사는 사람들을보면...길가다 길을묻는 사람들에게조차 알아도 대꾸조차하고싶지않을때가있습니다.그게 자기뿐이모르고 악한마음을 가진사람들이 만들어내는 인간생활의 안타까운 구조라고생각합니다.
오늘새벽에 복정역에서 그냥 지나쳐간 버스기사님을 찾아보던중 위의 글을 우연히 읽게되었습니다.
끋까지 상황을 지켜보시고 정의로운 시민의식을 끈을 놓지않고 사시는분같아...흐믓합니다.
"아직은살만한따뜻한세상"이라는 말들이 여기저기서 터져나오는 날을 기대해보며..................
화이팅!!!!!!!!!!!!
 2009/01/29 15:59:14   

밤의1004
p:s:천사들의 마음으로 살아가자는 의미로 만들어진 아직은 초라하고 작은 카페에 님을 초대하고싶습니다^^;;
밤의1004카페주소: http://cafe.daum.net/52106
 2009/01/29 16:07:09   

Name
Memo  


Password


댓글 자동 등록 방지용 숫자

Prev
   촌지는 아직도 '진행중'이다.

손병목
Next
   [제멋대로 주역 읽기] 1. 건 | 重天乾

손병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