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부습관 이야기
 * 공부습관Q&A(부모2.0)
 * 공부습관 전국 강연회
 * 자녀교육서 리뷰
 * 월간 가족이야기

 

 


0
 9   1   1
  View Articles

Name  
   손병목 (2009-06-13 20:40:08, Hit : 2871, Vote : 684)
Homepage  
   http://www.itmembers.net
Subject  
   [한겨레] 잘못 잡으려 말고 감정 읽어주라


“아이들 말을 경청해야 하는 건 알지만 시시콜콜한 얘기를 다 듣고 있자면 터무니없을 때가 많아 자꾸만 중간에서 말을 자르게 되더라고요. 나부터 고쳐야지 하면서도 얘기를 듣는 게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서 어쩔 수가 없네요.”

경청하지 않는 자녀는 경청하지 않는 부모를 비추는 거울이다. ‘부모2.0’(www.bumo2.com) 회원에게 물었더니 자녀가 경청하지 않는다고 답한 부모의 대부분이 ‘나 역시 자녀의 말을 경청하지 않는다’고 했다. 듣다 보면 한숨만 나오는 내 자녀의 말, 열심히 들어주는 ‘경청’의 지혜는 어떤 걸까.

자녀의 숨겨진 감정을 파악하라 부모들은 흔히 자녀의 말을 들으면서 잘못된 행동이나 생각을 찾아 고쳐주려는 경향이 있다. 그보다 중요한 것은 부모한테 말을 하는 자녀의 감정을 파악하는 일이다. <경청-마음을 얻는 지혜>의 저자 조신영씨는 “부모들이 자녀의 행동을 고치려다가 번번이 실패하는 이유는 그런 행동을 하는 자녀의 감정을 100% 이해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행동을 고치는 것은 자녀 스스로 해야 하는 일이고 부모가 할 수 있는 일은 자녀가 그런 결단을 내릴 수 있도록 감정적인 지지를 해주는 일”이라고 했다.

적절한 반응을 통해 자녀의 감정을 100% 이해하고 있다는 신호를 지속적으로 보내는 것도 중요하다. 조씨는 앵무새 반응, 좌뇌 반응, 우뇌 반응을 추천한다. 앵무새 반응은 상대방의 말을 가감없이 그대로 되받아주는 것을 말하며 좌뇌 반응은 상대방의 말을 논리적으로 재구성해서 응대해주는 것이다. 우뇌 반응은 상대방의 감정 상태를 재구성해서 응대하는 것을 말한다.

억지로 듣지 마라 자녀의 말을 듣는 게 중요하다고 해서 무조건 듣는 것은 좋지 않다. 손병목 부모2.0 대표는 “자녀가 하는 말이 마음에 들지 않는데도 안 그런 척 억지로 수용하는 태도가 오히려 더 위험하다”며 “환경이 허락하는 한 최대한 경청하려고 애쓰되 그럴 수 없다면 솔직하고 분명하게 부모의 감정을 전달해야 한다”고 했다.

단 자녀의 말을 경청할 수 없는 상황을 성실하게 이해시킬 수 있어야 한다. 부모에게 말을 하려고 했으나 좌절되면 자녀는 자존감에 상처를 입을 수 있다. 이때는 ‘나 전달법’을 활용하면 좋다. 나 전달법은 누군가의 행동이 불쾌할 때 그 행동을 비난하거나 비판하기 앞서 내 감정을 정직하게 털어놓는 것이다.

예를 들어 “네가 차 안에서 장난을 치면 나는 정신이 산만해지고 불안해져서 운전을 제대로 할 수가 없다”고 말하는 식이다.

진명선 기자 torani@hani.co.kr

Name
Memo  


Password


댓글 자동 등록 방지용 숫자

Prev
   [2009년 01월] 엄마와 잠시라도 떨어져 있지 못하는 아이

손병목
Next
   [한겨레] 경청, 공부하게 만드는 마법

손병목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