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06월18일 / 540건

     요즘 읽고 있는 책

     최근 11월25일 / 31건

     최근 08월07일 / 7건

     최근 06월17일 / 101건

     최근 05월24일 / 53건

     최근 01월23일 / 133건

     최근 07월02일 / 190건

     최근 06월04일 / 43건

     최근 02월09일 / 158건

     최근 02월09일 / 158건
               개발
               기타

 

 


0
 53   6   1
  View Articles

Name  
   손병목 (2009-05-24 00:39:13, Hit : 6648, Vote : 731)
Homepage  
   http://www.itmembers.net
Subject  
   노무현 대통령님의 명복을 빕니다
정말 오랜만에 산에 올랐다.

운길산에 올랐다.

가는 길에 노대통령 서거 소식을 들었다.

사망, 자살, 실족, 유언 발견.... 시시각각 침통한 소식이 들렸다.

눈물을 참았다.

산을 오르는 길에 중년의 사나이가 휴대전화 통화중에 이렇게 말한다. "죽었다고? 그거 잘 됐네. 어서 갖다 버리라고 해!"  (무얼?)

인간에 대한 예의라고는 눈꼽만치도 없는 놈.

그러나 그냥 지나쳤다. 이런저런 사람이 사는 곳이 바로 사회니까.

산을 내려와 울었다.

수종사에 들러 기와에 글을 남겼다.

"노대통령의 명복을 빕니다"

그 글이 유난히 슬펐다.

Name
Memo  


Password


댓글 자동 등록 방지용 숫자

Next
   60만원 짜리를 단돈 6천원에 ! [4]

손병목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