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06월18일 / 540건

     요즘 읽고 있는 책

     최근 11월25일 / 31건

     최근 08월07일 / 7건

     최근 06월17일 / 101건

     최근 05월24일 / 53건

     최근 01월23일 / 133건

     최근 07월02일 / 190건

     최근 06월04일 / 43건

     최근 02월09일 / 158건

     최근 02월09일 / 158건
               개발
               기타

 

 


0
 53   6   1
  View Articles

Name  
   손병목 (2008-12-14 04:46:44, Hit : 29367, Vote : 958)
Homepage  
   http://www.itmembers.net
Subject  
   60만원 짜리를 단돈 6천원에 !
요 근래 PDA를 살까, 스마트폰을 살까 많이 고민했다. 업무와 일정관리 툴로 아주 오랫동안 프랭클린 플래너를 써왔다. 그러나 몇 달 전부터 거의 무용지물이 되었다. 회사 안에 있는 시간보다 바깥에 있는 시간이 훨씬 많아졌는데 기존의 클래식 사이즈의 플래너는 휴대하기 너무 불편했다.

전에는 하루 업무와 기록사항을 거의 빽빽하게 써왔다. 그러나 몇 달 전부터 기록량이 확연히 줄었다. 휴대하지 않으니 용도가 줄어드는 건 당연지사가 아니겠는가.

그래서 PDA를 심각하게 고민했었다. HP의 iPAQ 212 엔터프라이즈 모델을 눈여겨 보아왔다. 몇 가지 옵션을 합쳐 60만원 대의 가격이다. 예전에 쓰다가 고장난 것에 비해 기능이 월등히 좋다. 윈도우즈를 운영체제로 하고 MS 아웃룩이 기본 내장되어 있다. 프랭클린 플래너 기능이 있으면 좋으련만 PDA용 소프트웨어가 없다. 그러나 WAD를 사용하면 프랭클린 플래너와 비슷하게 흉내낼 수 있으니 큰 문제는 없다.



그런데 최근에 프랭클린 플래너 기능을 휴대전화에 쏙 넣은 일명 프랭클린 플래너 폰이 출시됐다. LG의 SU-100 모델이 그것이다. 가격은 역시 60만원 대. 만만찮은 가격이지만, 더 큰 문제는 SKT 전용이라는 거다. KTF로 번호 이동한 지 아직 1년이 안 되어, 약정 기간이 남아있다. SKT로 옮기는 건 여간 번거로운 일이 아니다. 위약금도 물어야 하고... 인터넷으로도 알아보고 회사 근처 이동통신 대리점에도 가봤다.

아무튼 어제도 이 문제로 고민했었다. 그러다가 결국 선택한 것은 60만원짜리가 아닌, 단돈 6,000원 짜리 프랭클린 플래너 - 캐주얼 위클리 플래너(48절), 즉 주간계획용 수첩이었다. 가까운 분당 영풍문고에 가서 직접 사왔다.



PDA든 스마트 폰이든 수첩이든 모두 '도구'일 뿐이다. '소중한 것을 먼저 한다'는 철학을 견지하며 휴대하기 쉬우면 된다.

프랭클린 플래너는 마법사다. 평범하게 생긴 듯하지만, 매일 하루를 계획하고, 기록하고, 업무 완료 표시를 하면서 평범한 하루를 묵직하게 만들어준다. 무엇보다 직접 펜을 들고 기록하는 그 자체가 의미 있는 시간이 된다. 아날로그 도구는 그 자체가 존재감을 느끼게 한다.

반면 디지털 도구에는 그런 맛이 덜하다. 기록하기 쉽고, 찾아보기 쉽고, 여러 응용 프로그램과 호환이 되는 등 수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존재감-부피감을 느끼기 쉽지 않다. 한눈에 보이지 않는다. 어딘가에 숨어 있어 찾아야 한다. 글을 적을 때의 그 '느낌'을 담기 어렵다.

자기경영의 핵심은 정보의 기록에 있지 않다. 그 정보를 대하는 마음가짐에 있다. 기록하는 내용보다 기록할 때의 느낌이 더 중요하다. 그래야 실천할 수 있다.

우성주
맞아요. 아날로그 or 디지털 어느 것이던지 요긴하게 사용하면 좋치요. 내년엔 우리나라에 스마트폰 전쟁터가 될 것 같아요. 아주 다양한 스마트폰이 보다 나은 기능으로 더 싼 가격으로 시장에 출시될 것 같사오니 디지털은 내년 중순쯤 생각해 보시지요. ㅋㅋㅋ  2008/12/15 19:19:41   

손병목
앗, 둘째는 잘 크고 있나요? 형님 얼굴 뵌지도 오래된 것 같네요. 오늘자 신문을 봐도 스마트폰에 대한 특집 기사가 있더라구요. 정말 맘에 쏙 드는 물건 나오면 바꿔볼랍니다. ㅎㅎ  2008/12/17 08:04:41    

유기선
요즘 많이 바쁘신가보군요.
님의 감칠맛나는 글을 언제까지고 기달리고 있습니다.
그래도 언제쯤이면 예전처럼 님의 맛갈스런 글을 주기적으로 이 사이트에서 볼수 있을까요?
 2009/01/28 08:48:59   

지나가는객
우연찮게 글을 읽게 되었습니다. 하루를 아주 알차게 사시는 분이시네요.

여담이지만 플랭클린 플래너폰은 손으로 쓰는 메모도 가능하답니다. ^^
 2009/02/11 20:54:08   

Name
Memo  


Password


댓글 자동 등록 방지용 숫자

Prev
   노무현 대통령님의 명복을 빕니다

손병목
Next
   행복한 하루

손병목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